CONTACT US SITEMAP 회원가입 로그인
등뼈 열두 마디와 갈비뼈 연결부분의 이상과 척추 자체의 문제도 스스로 바로잡는 자세입니다.

마치 철봉에 매달리는 것과 마찬가지로 척추와 그 주변 근육을 자극해 척추의 이상을 바로잡고 동시에 변위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고 일어나 자리에서 기상하기 직전 꼬마들이 얼굴이 벌개지도록 하품 한번 하면 금방 생기가 도는데, 바로 그와 같은 효과를 갖는 자세입니다.

등뼈와 자율신경으로 연결된 심장, 기관지, 각 소화기관, 신장, 방광 등 생식기의 기능을 향상시키는 효과도 있습니다.
발끝을 아래로 내릴 때는 다리의 종아리와 대퇴부 앞 근육을 자극해 강화시키고, 반대로 발끝을 하늘(발목이 직각)로 향하면 정강이와 대퇴부 뒷근육을 자극해 강화시킵니다.
① 바닥에 편안하게 누운 후 몸에 긴장을 풀고 호흡을 고른다.
② 숨을 들이마시면서 팔을 바닥과 수평을 이루게 하고는 머리 위로 쭉 뻗는다. 동시에 발과 다리를 아래로 최대한 뻗는다.
③ 숨을 최대한 마신 후 팔다리를 위아래로 뻗은 자세를 유지하면서 아랫배에 힘을 주어 마신 공기를 공명(아랫배)으로 밀어 넣는다. 그리고 참을 수 있는 데 까지 최대한 숨을 내쉬지 않고 참는다.
④ 더 이상 숨을 못 참게 되면 다리는 아래로 뻗고 있는 상태를 유지하면서 양손을 끌어내려와 가슴 옆에 두고 손바닥이 천장을 향하도록 한다.
⑤ 그런 다음 손바닥을 앞으로 빠르게 뻗으면서 참고 있던 숨을 공명에서부터 한 번에 다 뱉는다.
⑥ 준비자세로 돌아가 호흡을 고른 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 이 운동을 5~10회 반복한다.

☞ 주의사항
공명을(아랫배 또는 하단전) 중심으로 상·하체의 힘을 고루 배분해 주며, 엉덩이와 어깨(견갑골) 양쪽만 바닥에 닿아 척추를 지탱함으로써 척추 전체의 모습은 아치의 형태가 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