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US SITEMAP 회원가입 로그인
아랫배 대장과 신장 사이에 있는 공명을 틔워 주어 기운을 북돋아 주며, 하복부 신경총을 자극해 생식기와 연결된 신경을 활성화시켜 줍니다.
복부까지 연결된 미주신경을 자극하면, 흉곽과 복강을 구분해 주는 횡격막의 운동을 원활하게 해 복식호흡이 순조로워지며, 전체 오장육부를 강화하고 몸의 기운이 잘 돌게 해 활기가 넘치게 됩니다.

여성의 경우 명치 아래에서 묵직하고 답답한 느낌이 드는 증상도 이 자세를 꾸준히 잡아 보면 효과를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① 두 명이 짝을 지어 하는 운동이다. 한 명은 양팔을 포개 그 위에 머리를 기대고 편안히 엎드린다.
② 다른 한 명은 엎드린 사람의 허리에 자신의 허리를 붙여 책상다리나 반가부좌를 하고 앉는다.
③ 앉아 있던 사람이 팔을 머리 위로 들면서 엎드린 사람의 허리를 베고 뒤로 눕는다. 어깨가 펴질 수 있도록 팔은 양옆으로 펼치거나 머리 옆에 놓는다.
④ 호흡을 깊고 편안하게 하면서 이 자세로 최소한 5분 이상 있도록 한다.
⑤ 일어날 때는 몸을 옆으로 돌리지 말고 허리힘으로 그대로 일으켜 세우도록 한다. 가능한 한 빠른 속도로 한 번에 일어나도록 해야 한다.
⑥ 앉은 상태에서 온몸운동을 하듯이 깍지를 끼고 허리를 양옆으로 부드럽게 돌려 몸을 풀어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