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US SITEMAP 회원가입 로그인
발목관절은 앉고 서고 걸어다니기에 편하도록 밑으로 숙일 수 있는 범위가 크고(발등과 정강이의 각이 약 160도 미만), 몸이 앞으로 쏠리는 것을 막기 위해 쭈그리고 앉을 때에도 발등과 정강이의 각이 약 50도 이상 됩니다. 그리고 양옆으로 꺾이는 각은 상당히 제한적이며 약간의 회전운동도 가능합니다. 복숭아뼈 안쪽으로는 두꺼운 두 겹의 인대가, 그리고 바깥쪽으로는 얇은 한 겹의 인대가 가운데 뼈를 중심으로 좌우에서 마치 부챗살처럼 관절을 둘러싸 연결하고 있으면서 무거운 체중을 지지하고 충격을 완화시켜 줍니다.
따라서 삐는 경우의 90% 이상은 바깥쪽으로 나타납니다. 삐거나 접질린 경우 혼자 바로잡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부기가 심한 경우에는 2~3일 기다려 부은 것이 가라앉은 다음 실시하도록 합니다. 며칠이 지나도 부기가 빠지지 않고 통증이 지속되면 복숭아뼈 위와 아래에 붙어 있는 가느다란 뼈가 부러졌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① 오른쪽 발목이 불편할 경우 앉아서 오른쪽 발목을 왼쪽 허벅지 위에 올려놓고 오른손으로 오른쪽 발목을 잡는다.
② 왼손으로 오른발 끝을 말아 쥐고 발을 살살 돌려 발목의 긴장을 풀어 주다가 순간적으로 자신의 배 쪽으로 잡아당긴다. 제대로 동작이 이루어지면 “툭” 하는 소리가 나면서 발목이 제자리를 잡게 된다.
① 무릎을 꿇고 앉아 발등을 바닥에 붙인 후 엉덩이와 상체를 일으켜 세운다.
② 몸의 힘을 뺀 후 순간적으로 엉덩이로 발뒤꿈치를 깔고 앉는다. 이상이 있던 발목에서 “똑” 하는 소리가 나며 교정이 된다.

☞ 주의사항
대부분 두려움 때문에 살짝 앉거나 앉을 때 발뒤꿈치가 양옆으로 벌어지게 되는데, 발뒤꿈치를 오므려야 좌골과 정확하게 맞닿아 발목이 아래로 눌리면서 접혀 있거나 삔 발목이 펴져 제자리를 잡습니다. 그리고 발목이 꺾이는 각도도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자세 이상이 아니며, 방바닥의 수평면, 즉 180도를 초과할 수 없으므로 무서워할 필요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