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US SITEMAP 회원가입 로그인
백제시대에 박사 왕인(王仁)이 왜국에 <논어>, <천자문>과 함께 <평법학>(平法學)을 전했는데, 이 <평법학>에 의해
무술과 함께 인술이 전해졌다는 기록이 일본의 고서
<니혼쇼기>(日本書記)에 남아 있습니다.

현재 일본에서는 ‘도인술'(導引術), ‘정복술'(整復術),
‘이소가이 역학요법' 등의 이름으로 각종 도관(道館)에서
의술이 행해지고 있는데, 여기에 우리 전래인술(仁術)의
일부가 남아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에도 <도인술>, <이소가이 역학요법> 등의 책으로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에
남아 있는 인술(仁術)은 고관절과 엉치, 허리 등 우리 몸의 중심의 문제를 바르게 인식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카이로프락틱 수준에 머물러 있거나, 고관절의 문제를 일부 이해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이를 바로잡는 방법이
어설플 뿐만 아니라 몸을 전체로서 하나로 보지 못하고 복잡하게 유형화시켰기 때문에 크게 효과가 있는 운동법이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족의 영산 백두산 동남쪽 자락에 무산(茂山)이라는 곳이 있는데, 이곳에서도 이 인술이 전승돼 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무산에 무산신궁(茂山神宮)이라 불리는 곳이 있었는데, 일반 사람들에게는 도를 닦는 사람들이 사는 신비한 곳으로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불렸다고 합니다. 이곳 사람들은 그곳을 스스로 인촌(仁村)이라 불렀는데, 이는 인술을 펴는 사람, 즉 의자(醫者)들이 사는 마을이라는 뜻이었다고 합니다. 인촌의 사람들은 백두간맥을 타고 오대산을 중간으로 하여 지리산 까지 인술을 펼쳤다고 하는데, 그래서 오대산(五臺山) 상원사(上院寺)가 창건된(724년, 통일신라 성덕왕 23년) 이후 어느 시점부터 이 절의 스님들에게 면면히 전승돼 온 것이 아닌가 여겨지고 있습니다.
조선조의 세조(世祖, 재위 1455~1468)가 온몸에 퍼진 종기를 제거하기 위해 전국에 효험이 있다는 곳은 다 찾아서 돌아다녔지만 낫지 못하다가, 결국은 상원사에 가서 불력(佛力)을 빌어 나았다(재위 3년째)는 것은 전설이 아니라 역사적인 사실로 너무나 유명합니다. 이는 세조가 냇물에서 목욕하고 있는 중에 문수 동자보살이 나타나 등을 닦아 주고 나니 씻은 듯이 병이 나았다는 전설로도 전해지고 있는데, 실제로 몸살림운동에서도 큰 피부병은 흉추를 바로잡아 내분비와 면역계통으로 가는 신경을 터 주면 낫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세조의 둘째딸 의숙(懿淑) 공주 부부가 세조 12(1466)년에 이를 기리기 위해 상원사에 기증한 상원사목조문수동자좌상(上院寺木彫文殊童子坐象)은 1984년에 국보 제221호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몸살림운동을 보급하신 김철 선생의 스승인 무애 스님은 어렸을 때(1910년대 중후반경으로 짐작) 상원사에 맡겨졌다고 합니다.
동자승 으로 절에서 살게 되었는데,이 절에 최천리 선생께서 자주 들르셨다고 합니다.
하루에 천리를 걸어 다니면서 인술을 편다고 해서 붙은 별명으로 원래 천리 선생께서 사시는 곳은 무산인데, 전국방방곡곡을 다니며 인술을 펼쳤다고 합니다.
무산에서 부산 쪽으로 내려가다 보면 상원사가 그 길목에 있었기 때문에 자주 들르셨으며, 무애스님은 젊어서부터 무려 30년간을 선생을 따라다니면서 인술을 배웠다고 합니다.

최천리 선생께서 병을 고친 얘기 중에서 가장 놀라웠던 것은 열병(그 중에서도 장티푸스)에 관한 것으로,
경상남도에 장티푸스가 크게 돌았을때 였는데, 무애스님이 천리 선생을 모시고 다녔기 때문에 분명하게 보았다고 합니다.
그때는 장질부사 라고 해서 마을을 불살라 버릴 정도로 무서운 병이었는데 이때 천리 선생께서 약을 대신해서 사용하신 방법이 진흙집이었다고 합니다. 진흙으로 집을 지어 놓고 장티푸스 전염병 환자 수십 명을 수용하게 하고는 그곳에서 한 발짝도 나오지 못하게 했더니 3주 만에 환자 전체가 회생을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우리 민족에게는 자연에 있는 것을 이용해서 건강을 되찾는 탁월한 방법이 무궁무진하게 널려 있었습니다.
인간은 자연적 존재이고, 따라서 자연 안에서 스스로 건강할 수 있는 것인데, 현대 물질문명은 이렇게 좋은 방법은 모두 버리게 하고, 거꾸로 인공에 의존해서 우리 몸을 망치게 하고 있습니다. 무애 스님은 천리 선생께 자연에 의존해 스스로 건강할 수 있는 방법을 전수받은 것입니다.

그렇게 최천리 선생을 통해서 무애스님에게 전해진 인술은 다시 인연이 되어 김철 선생님 께서 강원도 평창에서 무애스님을 만나게 되어 전해 받으셨습니다.
그리고 묻혀 잊혀질뻔 했던 인술은 다시 우연한 기회에 전통무술을 하던 사람들에게 소개되어 뜻이맞는 사람들이 1999년‘ 활선(活禪)’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하게 되었고 2004년 부터는 '몸살림' 으로 개명하고 시민운동에 뜻을 두고 활동을 하던중 2008년 12월에 '사단법인 몸살림운동본부' 로 인허가를 받아서 큰 시민건강운동으로 나아갈 발판을 마련하고 활동중 입니다.

주. 위에서 말한 '인술'이란 몸을 바로잡는 운동법을 말합니다.